티스토리 뷰

짧은말

대화

우렁군 2018.11.29 07:59

미안해.
사랑하는 마음이 없어서가 아니야.
내가 둔해서 몰라서 그랬어.
그러니까 화 풀어.

그래? 너 그거 아니?
그게 바로 사랑하지 않는 거야.
-이석원 산문집,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2018) 중에서

윗말을 거의 토씨하나 안틀리고 했던 기억이 나고
그녀는 나이를 먹고도 이런 내가 답답했는지 밑 말은 남기지 않고 떠났었다.

사랑하지 않는건 아니었는데라는 생각은
순전히 나의 이기적인 생각이었을지도.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Total
7,837
Today
24
Yesterday
7
링크
TAG
more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