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기

양생(養生)

우렁군 2018.07.16 00:01

공장 등에서의 제작 과정에, 혹은 건축 과정에 양생이라는 단계가 있습니다.

예로는, 공사현장등에서 콘크리트를 붓구 틀이 고정되기를 기다리는 것을 본적이 있으실 겁니다.

제품이나 소재를 '재워준다'는 것입니다. 그냥 가만히 놔둔다는 거죠.


대학교 전공4년을 회계학을 배우고, 회계팀으로서 이제야 막 1년조금 넘은 사원이지만

감히 회계업무의 힘든점이 뭐에요? 라는 질문에 느낀점을 답해보자면


넓다면 한없이 넓은것 같디고 하고, 좁다면 한없이 좁은것 같기도 해서

각 상황에 적용을 하기가 가끔씩 어려울때가 있습니다.

'이런 것까지 내가 알아야되..?' 라는 생각과 '이런 것까지 파고 들어야되..?' 라는 생각이 

하루에 동시에 들곤 하는데 이것이 제 세치증가의 원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금요일 퇴근후에 드는 생각이 '주말에 근무를 해야하나?(이번주 토요일은 했습니다만 하지 않을때에도) 

아니면 회계학을 조금더 공부해야하나?' 라는 생각이 집에 도착할때까지 머리에서 계속 맴돌곤 합니다.


그러나, 내가 (업무적으로나, 인간적으로나)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가끔씩은 내가 좋아하는 서점에 가서 책을 읽어보고 구입을 하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맛있는 것을 먹고 같이 시간을 보내는 회계는 잠시 재워두는 양생의 단계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영풍문고에 가서 책을 사고,

(일주일동안 밀가루를 안먹은 것에 대한 보상으로) 떢볶이에 감자튀김까지 먹었으며

만화카페를 가서 여중생A를 읽었습니다.


좋은 양생이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강듣보 보통 사람들이 그런 행위를 '소확행'이라고 하더라고요. 주말에 양생 과정이라 느껴질 만한 활동을 하셨다니 부럽습니다. 저는 어제 200걸음도 안 걸은 것 같아 자괴감이 밀려오는 월요일을 맞고 있습니다... ;_;) 그나저나 회계전공이셨군요. 저는 복수전공으로 회계학을 해볼까 하다가 수정분개에서 과감히 포기했습니다. 빚은 빚인데 왜 자산이라 하는지 이해 못할 때부터 저는 글러먹었던 것 같습니다... 모쪼록 월요일 화이팅입니다! 2018.07.16 10:21 신고
  • 프로필사진 우렁군 소확행은 작지만 확실항 행복정도 되려나요? 저도 주말에 운동을 더 열심히 해야하는데 너무 먹어버려서 주체할수 없는 뱃살이 두렵기만 합니다! 듣보(ㅋㅋㅋ...)님은 영문학쪽 전공이시죠? 토익900맞을려고 별 쌩쑈를 했던 저로서는 영어와 친숙한(그래도 저보다는 친숙하실꺼라 믿기에..) 분들이 너무나도 부럽습니다. 항상 좋은 내용 댓글 감사드리며 행복한 일주일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2018.07.16 14:09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Total
7,125
Today
20
Yesterday
11
링크
TAG
more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