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짧은말

190922

우렁군 우렁군 2019. 9. 22. 22:22


저는 11월초 마라톤 풀코스 완주를 위해 열심히
뛰고 있으며, 오늘 저녁에 핸드폰게임을 지웠습니다. 시간을 너무 많이 잡아먹고 있었는데 왜 이제서야 지웠는지 싶어요. 현실을 살아보겠습니다. 경험하고 느낀바도 다시 글로 열심히 적어보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Total
9,610
Today
0
Yesterday
3
링크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