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기

만남

사용자 우렁군 2017. 6. 11. 16:08

얼마전 아는 분 돌잔치를 갔다가 어떤 선배분을 만났는데

오랜만에 뵈니 반가워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하던 중에

갑자기 후배만 챙기지 말고 선배들도 챙기라 말씀을 하시길래

한 3초정도 벙쪄있다가 알겠다고 했지.


나는 그 분 번호가 없고 그 분도 내 번호가 없는데.. 서로 번호가 없을 정도면 어지간히 왕래가 없는 것일텐데..

굳이 그 분 번호가 있는 사람에게 내가 번호를 물어물어 등록을 하고 최소한의 연락을 유지하라는건가?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냥 이곳에서 즐겁게 얘기하고 즐겁게 헤어지면 될텐데 말이야.



댓글
공지사항
Total
8,748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