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기

우렁군 2018.06.29 05:30

비가 이처럼 많이, 그리고 오랫동안 내리면

나는 세상이 거대한 비의 우산을  쓴 것만 같다.


그 우산을 쓰고 같이 걷고 싶은 사람이 있었으나

그러지 못했다 해도


아무것도 부질없지 않다고

애써 되뇌이며


나는 그저

이 은은한 비를 즐긴다.


-보통의 존재 중에서-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Total
8,080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19/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글 보관함